Facebook

이 사이트를 SNS로 공유하기

〈제41차 《꽃송이》 1등작품〉고급부 작문 《다음은》

규슈조선중고급학교 리미우

그림 성명숙

나의 가족들은 《우리》를 귀중히 여긴다. 우리 조국, 우리 동포사회, 우리 학교와 학생들, 우리 말과 글… 그런 가족들을 두고 나는 솔직히 의문을 가질 때가 한두번이 아니였다.

(앞으로도 일본사회속에서 사는데 〈우리〉에 그렇게까지 집착할 필요가 있을가?) 하고.

물론 나도 그런 마음이 없지는 않다. 그런데 자기의 시간과 인생을 희생하면서까지 《우리》를 귀중히 여길 리유를 찾을수가 없었다. 4년전까지는…

나의 어머니는 4년전부터 후꾸오까조선초급학교에서 사무원을 하신다.

그런데 이 이야기를 처음 들었을 때 나는 불안과 걱정이 앞섰다.

***************************************

※이 계속은 회원이 되시면 열람하실수 있습니다.

 회원이신 경우, 오른쪽 또는 아래에 있는 「로그인」항목에서 로그인해주세요.

 회원등록을 희망하시는 분은 「신규회원등록」에서 등록해주세요.

 죄송합니다만 2013년 4월 20일까지 회원등록하신 분께서도 다시한번 등록해주시기 바랍니다.

 비밀번호를 잊으신 경우 「회원비밀번호분실접수 폼」을 찾아주세요.

***************************************

로그인(ログイン)