단편소설 《새봄에 온 청년》11/천세봉


《이리 보내시우. 이게 우차의 평면도 아닙니까? 이게 우차 바퀴 심봉대구요. 그런데 이 심봉대 뒤쪽의 판장은 모두 잘라버리란말이요. 그러면 바퀴 뒤쪽은 뭉텅 비지 않아요. 이렇게 절반 있는 판장 우에다 적재함을 기다랗게 짜서 올려놓는단말이요. 이렇게 말입니다. 그리구 이 적재함 밑바닥엔 밑판장 심봉대 우바루 량쪽에다 물려서 삥삥 돌아가도록 장치를 한단말이요. 그담 적재함 앞쪽은 맸다 풀었다 하도록 만들어두 되구요.》

***************************************

※로그인을 하면 계속 열람하실수 있습니다.

회원이신 경우, 오른쪽 또는 아래에 있는 「로그인」항목에서 로그인해주세요.

회원등록을 희망하시는 분께서는 화면 오른쪽우에 있는 「회원등록」을 찾아주세요.

로그인 폼에 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