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강산가극단 니이가다공연〉19년만의 무대에 선 단원들의 심정


다시 보게 된 그리운 모습

니이가다를 떠날 아침에(촬영=로금순기자)

19년만에 조직된 니이가다공연. 금간산가극단 단원들도 각별한 심정을 안고 무대에섰다.

《우리에게 있어서 니이가다는 조국과 가장 가까운 곳. 니이가다항을 향한다고 생각만 해도 가슴이 흐뭇해지군 하였다.》

***************************************

※로그인을 하면 계속 열람하실수 있습니다.

회원이신 경우, 오른쪽 또는 아래에 있는 「로그인」항목에서 로그인해주세요.

회원등록을 희망하시는 분께서는 화면 오른쪽우에 있는 「회원등록」을 찾아주세요.

로그인 폼에 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