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43차 《꽃송이》 1등작품〉고급부 작문 《바다건너 조국하늘에도 울려퍼지게》


이바라기초중고 고3 박화봉

그림:성명숙(학우서방)

1년전 우리는 약속했습니다. 래년은 꼭 우리 4명이 우수작품무대에 서자고.

롱담처럼 웃으며 한 이 약속. 우리는 결코 이룩못할 꿈으로 여기지 않았습니다.

예술의 길을 지향하는 전국조고대표학생들이 옹근 3주일동안 어머니조국땅에서 1분1초가 아깝게 기술을 련마하는 김원균명칭음악종합대학 통신수강. 그 힘은 통신수강을 함께 이겨낸 나의 귀중한 벗들과 다진 약속이 못 이루는것으로 되리라고는 미처 생각도 못했습니다.

***************************************

※로그인을 하면 계속 열람하실수 있습니다.

회원이신 경우, 오른쪽 또는 아래에 있는 「로그인」항목에서 로그인해주세요.

회원등록을 희망하시는 분께서는 화면 오른쪽우에 있는 「회원등록」을 찾아주세요.

로그인 폼에 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