평양국제프로레스링경기대회 개막, 1일째경기 진행


평양국제프로레스링경기대회가 30일 류경정주영체육관에서 개막되였다.(조선중앙통신)

평양국제프로레스링경기대회가 30일 류경정주영체육관에서 개막되였다.(조선중앙통신)

조선중앙통신에 의하면 평양국제프로레스링경기대회가 《평화를 위하여, 친선을 위하여》의 리념밑에 30일 류경정주영체육관에서 개막되였다.

개막식에는 김영훈체육상, 평양국제프로레스링경기대회 조직위원회 공동위원장들인 일본체육평화교류협회 이노끼 간지리사장, 국제무도경기위원회 장웅위원장, 조일우호친선협회 박근광회장, 국제무도경기위원회 김명철집행위원과 시내 근로자들, 청년학생들과 주조 여러 나라 외교 및 국제기구대표부부들, 외국손님들, 해외동포들이 참가하였다.

경기장은 세계의 이름있는 레스링강자들의 경기를 보기 위해 초만원을 이루었다.

개막식에서 발언하는 이노끼 간지리사장(조선중앙통신)

개막식에서 발언하는 이노끼 간지리사장(조선중앙통신)

개막식에서는 경기대회에 참가할 선수입장후 이노끼리사장이 발언하였다.

이노끼리사장은 자신의 스승이였던 력도산선생과의 인연으로 1994년에 처음으로 조선을 방문한때로부터 이번 방문이 30번째가 되는것을 기쁘게 생각한다고 강조하며 나라들사이의 교류는 체육과 문화 등 여러 분야의 교류를 통하여 움트고 발전하게 된다는데 대하여 그는 언급하였다.

또한 이번에 열리는 국제적인 경기대회를 계기로 오랜 기간 닫겨져있던 일조관계의 문이 열리고 두 나라가 《가깝고도 먼 나라》가 아니라 《가깝고도 가까운 나라》로 되기를 기대한다고 말하였다.

개막식에서 발언하는 장웅위원장(조선중앙통신)

개막식에서 발언하는 장웅위원장(조선중앙통신)

이어 장웅위원장이 발언하였다.

장웅위원장은 평양국제프로레스링경기대회에 참가하기 위하여 대양과 대륙을 넘어 조선에 온 세계 여러 나라 프로레스링선수들과 외국의 벗들을 열렬히 환영한다고 말하며 앞으로도 자주, 평화, 친선의 리념밑에 나라들사이의 체육교류를 비롯한 여러 분야에서의 국제적협조와 련대성을 강화하기 위해 적극 노력할것이라고 말하였다.

또한 모든 선수들이 자기의 특기와 재능을 남김없이 발휘하여 관람자들에게 기쁨을 주고 세계프로레스링경기대회력사에 특기할 회합으로 빛내이리라는 확신을 표명하였다.

경기1일째모습(조선중앙통신)

경기1일째모습(조선중앙통신)

개막식후 제1일경기 진행되였다.

경기는 남자단식, 복식경기와 녀자복식경기로 나뉘여 진행되였다.

관중들은 열렬한 박수를 보내였다.(조선중앙통신)

관중들은 열렬한 박수를 보내였다.(조선중앙통신)

경기에 출전한 선수들은 주도권을 쥐기 위해 완강한 투지와 인내력을 발휘하면서 맹공격을 들이댔으며 통쾌하고도 멋있는 타격장면들과 높은 기술동작들이 펼쳐질때마다 관중들은 열렬한 박수를 보내였다.

휴식시간에 일본 아이기도선수들과 조선 태권도선수들의 모범출연이 있었다.

1일째 경기성적은 다음과 같다.

남자단식

  • ○ 크랏셔 가와구찌(일본) vs. 하시모또 다이찌(일본) ●
  • ○ 왕빈(중국) vs. 오꾸다 게이스께(일본) ●
  • ○ 울티모 드라곤(일본) vs. 오하라 하지메(일본) ●
  • ○ 몬따냐 씨우바(브라질) vs. 다까 구노(일본) ●
  • ○ 제롬 르 반너(프랑스) vs. 스즈가와 싱이찌(일본) ●
  • ○ 후지다 가즈유끼(일본) vs. 에릭크 함마(미국) ●

남자복식

  • ○ 보브 쌥, 죤 앤더슨(미국) vs. 사와다 아쯔시, 쇼궁 오까모또(일본) ●

녀자복식

  • ○ 레이, 기무라 교꼬(일본) vs. 사또무라 메이꼬, 대쉬 지사꼬(일본) ●

(조선신보)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