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선외무성 국제기구국장 대답, 반공화국《인권결의》를 배격


17일 유엔총회 제77차회의 3위원회회의에서 반공화국《인권결의》가 강압채택된것과 관련하여 조선민주주의인민공화국 조철수 외무성 국제기구국장은 18일 조선중앙통신사 기자의 질문에 다음과 같이 대답하였다.

질문: 17일 유엔총회 제77차회의 3위원회회의에서 미국과 추종세력들이 제출한 반공화국《인권결의》라는것이 강압채택되였다고 한다. 이에 대하여 어떻게 평가하는가.

대답: 조선민주주의인민공화국은 미국과 추종세력들의 불법무도한 대조선적대시정책의 산물인 《인권결의》자체를 인정하지 않으며 전면배격한다.

인민대중의 자주적권리가 제도적으로 담보되고 실질적으로 향유되고있는 우리 나라에는 미국과 추종세력들이 떠드는 《인권문제》라는것이 존재하지 않으며 존재할수도 없다.

적대세력들이 조작해낸 《인권결의》가 강압채택되였다고 하여 그것이 조선민주주의인민공화국의 인권실상에 대한 국제사회의 보편적인 견해와 립장을 반영하는것은 결코 아니다.

중국과 로씨야, 꾸바를 비롯한 적지 않은 나라들이 미국과 EU,일본 등 서방나라들이 일방적으로 들고나온 반공화국《인권결의》에 대하여 명백한 반대립장을 표명하였다.

이것은 반공화국《인권결의》가 실질적인 인권보장과 개선의 목적과는 전혀 관계가 없으며 미국과 서방나라들의 불순한 정치적기도를 실현하기 위한 수단에 불과하다는것을 립증해주고있다.

질문: 미국이 국제무대에서 다른 나라들의 《인권문제》에 대하여 떠들고있는 목적은 무엇인가.

대답: 그 목적은 다른데 있지 않다.

미국의 강권과 전횡을 반대하는 자주적인 주권국가들에 압력을 가하고 그들의 내정에 간섭하여 제도를 전복시키자는데 있다.

자주적이고 정의로운 나라들을 《악마화》하고 그들의 영상에 먹칠을 하여 국제적인 압력공간을 마련하는것은 미국의 상투적인 수법이다.

지금 미국은 제재와 군사적위협이 우리에게 통할수 없게 되자 어리석게도 추종세력들을 발동하여 반공화국《인권공세》에 매여달리고있다.

특히 동족대결에 환장이 된 윤석열괴뢰역적패당이 권력의 자리에 올라선 후 남조선이 미국의 《인권》돌격대로 나선것은 이번에 조작된 《인권결의》가 비렬한 음모적방법으로 우리의 사상과 제도를 전복해보려는 적대세력들의 불순한 기도의 산물이라는것을 여실히 보여주고있다.

질문: 미국과 서방나라들이 다른 나라들의 《인권문제》를 들고나오고있는데는 저들의 한심한 인권실태에 대한 국제사회의 초점을 다른데로 돌려보자는데도 목적이 있지 않는가.

대답: 그렇다.이번에 반공화국《인권결의》채택을 주도한 나라들과 세력들은 하나같이 세계인권사에 지울수 없는 오점을 남긴 최악의 인권유린국,인권불모지들이다.

뿌리깊은 인종차별과 불치의 총기류범죄,중세기적인 인신매매와 경찰폭력을 비롯한 온갖 사회악과 제도적인 인권유린행위들이 살판치는 나라가 다름아닌 미국이다.

최근 공개된 자료에 의하더라도 미국에서는 매일평균 122명이 총기류범죄로 사망하고있으며 그중 아프리카계 미국인들의 사망률은 백인의 12배에 달한다고 한다.

인권유린악법인 《보안법》에 의한 민주세력탄압,민간인들에 대한 불법조사와 구속,우리 공민들에 대한 집단유괴랍치 등 각종 인권유린과 패륜패덕이 란무하는 인간생지옥,세계적으로 손꼽히는 《자살왕국》이 바로 남조선이다.

유럽에서는 인신매매와 노예로동,이주민학대와 피난민배척,마약사용 등 온갖 사회악이 성행하고있으며 일본 또한 어린이들과 녀성들에 대한 범죄행위와 외국인배척,자살행위에서 세계적인 기록을 보유하고있다.

이러한 사상최악의 인권유린국들이 저들이 《인권재판관》이라도 되는것처럼 다른 나라들의 《인권문제》를 떠들고있는것 자체가 인권에 대한 우롱이고 모독이다.

질문: 인권보장을 위한 선결조건은 무엇이라고 생각하는가.

대답: 최근 국제무대에서 미국과 서방나라들을 비롯한 소수집단과 세력들에 의하여 인권이 정치화,무기화되여 다른 나라들에 대한 간섭과 압박수단으로 도용되고있는것은 매우 우려스러운 추이이다.

국제사회는 신성한 인권보장문제가 일부 나라들의 정치적음모에 악용되고있는데 대하여 각성해야 하며 이러한 부정적현상을 반대하는데 주목을 돌려야 한다.

세계에는 수많은 나라와 민족이 있으며 나라와 민족마다 력사와 풍습,경제와 사회문화발전수준이 각이한 조건에서 모두에게 꼭 맞는 유일한 인권기준이란 있을수 없다.

진정한 인권기준은 서방의 《인권선교사》들이 설정하는것이 아니며 광범한 인민대중의 리익과 지향,요구를 최우선,절대시하는 바로 여기에 최상의 인권기준이 있다.

인민대중제일주의정치가 국가활동과 사회생활전반에 구현된 조선민주주의인민공화국에서는 인민의 권익이 최우선,절대시되고있으며 인민대중의 리상과 요구에 철저히 부합되는 참다운 인권이 향유되고있다.

저들의 패권적질서유지를 위해 자주적인 나라들에 대한 제재압박과 군사적위협,침략을 일삼고있는 미국과 추종세력들의 강권과 전횡,이중기준행위를 반대하여 투쟁하는것은 참다운 인권보장을 위한 가장 선결적인 문제로 나선다.

질문: 적대세력들의 반공화국《인권》소동과 관련한 조선민주주의인민공화국정부의 립장은 무엇인가.

대답: 미국과 추종세력들이 《인권》소동으로 우리를 놀래우거나 흔들수 있다고 생각한다면 그보다 더 큰 오산은 없을것이다.

인권이자 국권이다.

국가주권이 유린되면 인권자체가 보호될수 없다는것은 미국의 침략에 의하여 전란과 온갖 불행을 겪은 여러 나라들의 실태가 명백히 보여주고있다.

우리 나라에서 인권보장에 대한 위협이 있다면 그것은 철저히 미국과 추종세력들로부터 오는것이다.

조선민주주의인민공화국은 미국과 추종세력들의 적대행위로부터 국권과 국익을 수호하고 인민대중의 참다운 인권을 증진시키기 위하여 모든것을 다할것이며 적대세력들의 반공화국《인권》모략책동에 철저히,강력하게 대처할것이다.

(조선신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