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본정부는 유엔 권고를 외면하지 말라/도꾜에서 집회와 시위행동


일본정부에 대한 유엔 인권권고의 준수를 요구하는 집회와 시위행동(주최=《国連・人権勧告의 実現을!実行委員会》)이 9월 25일 도꾜 신쥬꾸역주변에서 진행되였다. 고등학교무상화제도에서의 조선학교배제, 일본군성노예제문제, 헤이트스피치, 피차별부락문제, 入管문제 등 일본사회에 만연하는 차별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활동하는 동포, 일본시민들 약 200명이 모였다.

실행위원회는 인권문제와 관련하여 활동하는 시민들에 의해 2013년에 발족되였다. 매년 시위행동, 학습회 등을 조직하여 일본정부에 대해 유엔 인권권고의 준수와 차별해소를 요구하여왔다.

신쥬꾸역앞에서 진행된 집회에서는 재일본조선인인권협회, 部落解放同盟東京都連合会、《外国人労働者・難民과 함께 하는 会〈BOND〉》 등 7단체가 호소하였다.

인권협회 박김우기부장은 재일조선인은 해방후로부터 인권침해가 지속되는 속에서도 민족교육을 지키고 발전시켜왔다고 말하면서 《력사적으로 보면 일본은 재일조선인이 민족교육을 받을 권리를 충분히 보장할 의무가 있다. 하지만 보장은커녕 일관하게 차별해왔다.》고 규탄하였다.

조선학교차별과 관련해서는 유엔의 각 인권조약위원회가 일본정부에 거듭 권고를 내였다. 박김우기부장은 이에 대해 언급하면서

***************************************

※로그인을 하면 계속 열람하실수 있습니다.

회원이신 경우, 오른쪽 또는 아래에 있는 「로그인」항목에서 로그인해주세요.

회원등록을 희망하시는 분께서는 화면 오른쪽우에 있는 「회원등록」을 찾아주세요.

로그인 폼에 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