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을밀, 보리씨뿌리기를 본격적으로 진행


평북, 황북, 함남 등지에서

9월 27일발 조선중앙통신에 의하면 각지 농업부문 일군들과 근로자들이 가을밀, 보리씨뿌리기를 본격적으로 진행하고있다. 이는 래년 봄에 앞그루로 수확하게 되는 곡식들이다.

농업위원회에서는 가을밀, 보리씨뿌리기에 앞서 농업부문 일군들을 위한 기술전습회를 조직하고 올해 앞그루농사에서 찾은 교훈과 정보당소출을 많이 낸 단위들의 경험을 알려주었다.

다수확품종을 받아들이며 씨붙임을 최적기에 끝내는데서 제기되는 문제, 겨울나이률을 높일수 있도록 비배관리를 잘하기 위한 방도 등에 대하여 깊이 인식시키였다.

평안북도 철산군과 녕변군에서는 자기 지역의 기후와 토양조건에 맞으면서도 높은 소출과 안전성이 담보되는 종자확보와 적지선정에 특별히 모를 박았다.

황해북도와 황해남도의 농장들에서는 적지를 바로 정하고 유기질비료를 많이 내는데 힘을 넣는 한편 씨뿌리는기계들의 수리정비를 깐깐히 진행하여 가동률을 높인 결과 현재 씨뿌리기가 마감단계에서 추진되고있다.

함경남도 영광군에서는 땅다루기와 종자처리를 비롯한 선행작업을 확고히 앞세우고 유기질비료를 많이 내면서 씨뿌리기를 기술적요구대로 하고있다.

(조선신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