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섭생을 규칙적으로, 생활을 락천적으로》/101살할머니가 말하는 장수의 비결


증손자의 글공부 방조도 즐거운 시간

평양시 중구역 동성동에서 살고있는 신장렬할머니는 올해 나이 101살이다.

맏딸 김옥환씨(72살)에 의하면 신장렬할머니의 일과는 화분들에 물을 주는것으로부터 시작된다고, 화분들을 가꾸는것은 마음을 젊게 하는 정서생활의 한 부분이라고 한다.

손자, 증손자들과 함께 있는 신장렬할머니

***************************************

※로그인을 하면 계속 열람하실수 있습니다.

회원이신 경우, 오른쪽 또는 아래에 있는 「로그인」항목에서 로그인해주세요.

회원등록을 희망하시는 분께서는 화면 오른쪽우에 있는 「회원등록」을 찾아주세요.

로그인 폼에 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