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금융감독기구는 미국에 추종하지 말아야 한다》


자금세척 및 테로자금지원방지를 위한 국가조정위원회의 실장의 담화

30일발 조선중앙통신에 의하면 조선민주주의인민공화국 자금세척 및 테로자금지원방지를 위한 국가조정위원회의 리정철실장이 다음과 같은 담화를 발표하였다.

지난 6월 14일부터 17일까지 도이췰란드에서 진행된 자금세척방지에 관한 금융행동그루빠(국제금융감독기구) 년례회의에서 우리를 《대응조치대상국》으로 지정하는 놀음이 또다시 벌어졌다.

이것은 기구가 우리 국가의 영상에 먹칠하고 정상적인 발전권리를 침탈하려는 미국의 대조선적대시정책에 로골적으로 편승해나선 부당한 처사이다.

알려진바와 같이 기구는 우리 나라에 《자금세척혐의》가 있다고 근거도 없이 무턱대고 걸고드는 미국에 추종하여 2011년 우리를 《국제금융체계를 위협하는 고위험국가》로 지정한 이래 《대응조치대상국》명단에 포함시키는 놀음을 해마다 년례행사처럼 계속해오고있다.

국제금융체계의 건전하고 정연한 질서를 보장하고 공정성을 지켜야 할 국제기구로서의 사명을 줴버린 수치스러운 행위가 아닐수 없다.

우리는 자금세척과 테로지원을 비롯한 온갖 형태의 범죄와 전혀 인연이 없다.

그러나 우리는 기구가 량측이 직접 만나 의견교환을 하면서 《서로의 우려를 해결》할것을 거듭 요청하여옴에 따라 기구측의 몰리해를 해소시키고 우리의 정당한 립장을 국제사회에 알리기 위해 2013년부터 기구와 직접협상을 진행하였다.

기구와의 협력을 달가와하지 않는 미국 등 일부 나라들의 방해책동속에서도 우리는 성원국들과의 호상리해를 두터이 하는 한편 국제기구와 공약한 자기의 책임을 다하여왔다.

2014년 7월 우리 나라가 아시아태평양지역 자금세척방지그루빠에 옵써버로 가입한데 이어 자금세척 및 테로자금지원방지에 관한 국내법을 수정보충한것이 이를 실증해준다.

이와 함께 우리는 유엔국경횡단조직범죄반대협약에 가입하고 그 리행을 위한 국가적인 기구체계도 강화하였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국제금융감독기구는 우리의 성의있는 노력을 무시하고 미국의 압력에 굴복하여 우리 나라를 《대응조치대상국》으로 지정하는 놀음에 한사코 매여달리고있다.

미국은 대조선압살책동에 국제기구까지 끌어들여 우리의 자주적발전을 억제하려는 흉심을 로골적으로 드러내고있다.

2016년 《대량살륙무기전파자금지원방지》의 간판을 내들고 유엔안보리사회 대조선《제재결의》에 따르는 금융제재리행을 기구성원국들에 강요해나섰으며 우리가 사회주의경제건설에 총력을 집중하고있던 2018년에는 《자금세척과 테로자금조달의 위험성을 안고있다.》고 걸고들면서 국제금융감독기구가 우리 나라에 대응조치를 취해야 한다고 압을 가하였다.

그야말로 미국특유의 날강도적이고 파렴치한 행태이다.

존엄높은 우리 국가를 국제적으로 고립시키며 국제금융체계를 패권야망실현의 도구로 삼으려는 미국의 이러한 책동에 놀아나는것이 과연 진실로 국제금융체계를 보호하자는것인지 기구측의 명백한 답변을 듣고싶다.

사실 《대응조치대상국》명단의 첫자리에 놓아야 할 대상은 다름아닌 미국이다.

미국은 오늘 비법적인 자금세척에서 단연 첫자리를 차지하고있는 세계적인 불법거래의 왕초이며 세계 이르는 곳마다에서 테로분자들과 반정부단체들에 자금과 살인장비들을 대주고 훈련까지 주면서 폭력과 살인에로 내모는 국제테로의 원흉,평화와 안정파괴의 주범이다.

국제금융감독기구는 공정하고 객관적인 립장에 서서 심각히 반성해보아야 할것이다.

자금세척,테로 및 대량살륙무기전파자금지원을 방지하기 위한 기구의 활동에 기여하려는 우리의 립장은 시종일관하다.

나는 기구와의 진정한 협력관계가 회복되기를 기대하며 이러한 견지에서 국제금융감독기구가 미국의 대조선적대시정책에 추종하지 말것을 권고한다.

(조선신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