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 현철해동지의 령구발인식 진행


현철해동지의 령구발인식이 4.25문화회관에서 진행되였다.(조선중앙통신)

조선중앙통신에 의하면 조선민주주의인민공화국 국방성 총고문인 조선인민군 원수 현철해동지의 령구발인식이 5월 22일 오전 4.25문화회관에서 진행되였다.

김정은원수님께서 국가장의식장에 나오시였다.

조선로동당 중앙위원회 정치국 상무위원회 위원들, 당중앙위원회 정치국 위원,후보위원들,당중앙군사위원회 위원들,국방성 지휘성원들을 비롯한 국가장의위원회 위원들,고인의 유가족들이 참가하였다.

고인의 령구가 안치된 4.25문화회관에는 조기가 드리워져있었다.

장의식장에는 조선인민군 륙해공군 군기들이 세워져있었으며 명예위병들이 고인의 령구옆에 서있었다.

고 현철해동지의 령구를 발인하는 의식이 있었다.

추도곡이 울리는 가운데 국가장의위원회 위원장인 김정은동지께서 국가장의위원회 위원들과 함께 고 현철해동지를 추모하여 묵상하시였다.

김정은원수님께서는 가장 존경하던 혁명선배이며 우리 군의 원로였던 견실한 혁명가를 잃은 크나큰 상실의 아픔을 금치 못하시며 고인의 령구를 메고 발인하시였다.

조선로동당 중앙위원회 정치국 상무위원회 위원들이 김정은원수님과 함께 고 현철해동지의 령구를 메고 발인하였다.

위대한 두분의 수령을 모시고 사회주의건설의 새 력사를 창조하던 영광의 시대로부터 김정은원수님을 높이 모시고 국력강화의 최전성기를 빛내여가는 오늘에 이르는 60년의 기나긴 세월 당건설과 무력건설,혁명위업의 계승과 발전에서 그 누구도 대신할수 없는 특출한 공적을 세운 고 현철해동지와 작별하는 슬픔의 시각을 맞이한 조선인민군 장병들이 비통한 마음을 누르며 4.25문화회관광장에 정렬해있었다.

전체 조선인민군 장병들의 경의를 담아 명예위병들이 고 현철해동지의 령구우에 성스러운 영광의 기발,조선민주주의인민공화국 국기를 숭엄히 덮었다.

김정은원수님께서는 광장에 모인 전체 조선인민군 장병들과 함께 고인에게 다시금 심심한 애도의 뜻을 표시하시며 령구를 바래우시였다.

령구차는 고 현철해동지에게 숭고한 경례를 표하는 조선인민군 군기종대와 명예위병대앞을 지나 모터찌클의 호위를 받으며 거리에 나섰다.

연도에 늘어선 수많은 조선인민군 장병들과 수도시민들은 한생 변할줄 모르는 혁명의 총대와 같이 당과 수령을 일편단심 받들어모신 참된 전사,조국과 인민을 위하여 자신의 모든것을 다 바친 애국자의 귀감인 고 현철해동지와 영결하는 애석함속에 령구차를 전송하였다.

(조선신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