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터뷰】조선인원자탄피해자 강정희씨/손자대까지 심신의 고통, 일본정부에 사죄와 배상 요구


히로시마, 나가사끼현에서 피폭하여 해방후 조국에 귀국한 원자탄피해자들은 일본과의 국교가 없다는 리유로 일본의 《피폭자원호법》에 따른 구제조치가 취해지지 않은채 후유증에 시달리고있다. 조선인원자탄피해자인 강정희씨(78살, 평양시 모란봉구역 주민)에게서 원자탄피해를 입은 경위와 현황에 대해 이야기를 들었다.

-원자탄피해를 입은 경위에 대하여 이야기해주었으면 한다.

***************************************

※로그인을 하면 계속 열람하실수 있습니다.

회원이신 경우, 오른쪽 또는 아래에 있는 「로그인」항목에서 로그인해주세요.

회원등록을 희망하시는 분께서는 화면 오른쪽우에 있는 「회원등록」을 찾아주세요.

로그인 폼에 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