양형섭동지의 서거에 대한 부고


조선로동당 중앙위원회, 최고인민회의 상임위원회가 5월 14일에 발표한 양형섭동지의 서거에 대한 부고는 다음과 같다.

김일성훈장, 김정일훈장수훈자인 전 최고인민회의 상임위원회 부위원장 양형섭동지는 뇌경색으로 주체111(2022)년 5월 13일 22시 40분 96살을 일기로 애석하게도 서거하였다.

양형섭동지는 위대한 수령 김일성동지와 위대한 령도자 김정일동지의 충직한 혁명전사이며 경애하는 김정은동지의 각별한 보살피심속에 생의 말년까지 우리 당과 국가의 강화발전을 위하여 적극 공헌한 로혁명가이다.

일제식민지통치시기에 태여나 망국노의 피눈물나는 생활을 강요당하던 양형섭동지는 해방후 위대한 수령님의 품속에서 새 삶을 받아안았으며 민족간부육성의 최고전당인 김일성종합대학에서 공부하면서 민주주의자주독립국가건설의 역군으로 성장하였다.

양형섭동지는 미제를 괴수로 하는 제국주의련합세력의 무력침공을 반대하는 준엄한 조국해방전쟁시기 혁명의 군복을 입고 전화의 불길속을 헤치면서 용감하게 싸웠으며 전후에는 당중앙위원회 지도원, 과장을 거쳐 고등교육상, 당중앙위원회 비서, 사회과학원 원장을 비롯한 당과 국가의 중요직책들을 력임하였다.

동지는 당중앙위원회와 당간부양성기관, 국가의 최고주권기관 책임일군으로 사업하는 기간 당원들과 근로자들을 당의 혁명사상으로 무장시키고 위대한 수령님의 두리에 일치단결시키며 주체적인 교육정책을 철저히 관철하고 우리 나라 사회주의정치제도를 더욱 공고발전시키기 위한 사업에 온갖 지혜와 정열을 다 바치였다.

동지는 오랜 기간 최고인민회의 상임위원회 부위원장으로 사업하면서 위대한 장군님의 사상과 령도를 충직하게 받들어 당과 혁명대오의 일심단결을 백방으로 다지고 가장 우월한 우리식 사회주의를 끊임없이 공고발전시키기 위한 법적토대를 강화하는 사업에 특출한 기여를 하였으며 능숙한 외교활동으로 공화국의 대외적권위를 높이는데 적극 이바지하였다.

주체혁명위업수행의 중대한 력사적시기에 경애하는 김정은동지의 령도를 충직하게 받들어 위대한 수령님들의 혁명사상과 위업을 굳건히 이어나가는데서 당과 국가의 로간부로서 훌륭한 모범을 보인 동지는 왕성한 정력과 줄기찬 저술활동으로 많은 위대성도서들을 품위있게 집필하여 당원들과 근로자들을 우리 국가제일주의시대 사회주의건설의 새 승리를 이룩하기 위한 투쟁에로 고무추동하였다.

양형섭동지는 생명의 마지막순간까지 우리 당의 위업에 충실하였으며 투철한 혁명적원칙성과 겸손하고 소탈한 품성으로 하여 인민들의 존경과 사랑을 받아왔다.

일편단심 당과 수령을 신념과 의리로 받들며 조국과 인민을 위한 헌신적복무에 무한히 성실하여온 양형섭동지를 잃은것은 우리 국가에 있어서 커다란 손실로 된다.

양형섭동지는 비록 서거하였으나 당과 혁명을 위하여, 국가의 부강발전과 인민의 복리를 위하여 바친 그의 헌신적인 노력과 공적은 길이 남아있을것이다.

(조선신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