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또로주민들이 행정당국에 요청서제출


방화사건후의 우또로의 가옥들(제공사진)

지난해 8월 30일, 교또 우또로지역(京都府宇治市)에서 발생한 방화사건과 관련하여 우또로町内会의 田中秀夫회장과 총련 미나미야마시로지부 김수환위원장(일반재단법인 우또로민간기금재단 리사) 을 비롯한 관계자들이 3월 30일, 인종차별에 기인하는 증오범죄의 근절을 요구하여 宇治市 川口龍雄부시장에게 요망서를 제출하였다.

우또로町内会, 우또로市営주택자치회, 우또로민간기금재단의 3단체가 공동으로 제출한 요망서에서는 이번 방화사건이 재일조선인들에 대한 증오심에 기인한것이라며 그 심각성을 강조하면서 행정당국이 인권을 존중하는 사회를 꾸려나가기 위해 역할을 수행할것을 요구하였다.

한편 우또로방화사건에서 체포, 기소된 남자가 지난해 7월에도 나라현의 민단지부에 방화한 혐의로 불구속기소된 사건에 대해 검찰은 혐의불충분으로 판단하여 불기소처분한 사실이 3월 31일에 밝혀졌다.

우또로지역은 조선이 일본의 식민지지배하에 있던 1940년부터 일본국책으로서 진행된 교또비행장건설을 위해 동원된 조선사람들과 그 후손들이 모여 사는 동네이다. 이 지역의 력사를 널리 전해나가기 위한 《우또로기념관》이 4월 30일에 개관할 예정이다.

(조선신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