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제련행》, 《종군위안부》기술 삭제/고등학교교과서가 전쟁책임을 정당화


일본 문부과학성이 3월 29일에 발표한 일본 고등학교교과서의 검정결과에 따라 일본의 침략범죄를 정당화하는 내용으로 교과서가 새로 편찬될것이 밝혀졌다.

일본학교에서 쓰이는 교과서는 교과서검정제도에 따라 민간기업이 제작, 편성한 도서를 문부과학대신이 검열하고 통과된것이 쓰인다. 이번에 합격한 교과서가운데 수정이 있은것은 2개 회사 3개소의 《종군위안부》, 6개 회사11개소의 《강제련행》이라는 기술이다. 각각 《위안부》, 《동원》으로 수정되였다.

작년 4월 일본정부는 조선인에 대한 강제련행과 일본군성노예제 피해자들을 《징용》,《위안부》로 표기할것이 적합하다는 答弁書를 閣議決定하였다. 이번 검정결과는 이를 근거로 한것이며 《정부의 통일적견해에 따른 기술이 아니다.》라는 리유로 수정되였다. 력사수정주의의 풍조가 교육부문에서도 우심해지고있다.

(조선신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