단편소설 《행복》21/석윤기


나는 론고라도 듣는 사람처럼 숨소리를 죽이고 친구의 담담한 말소리에 귀를 기울이고있었다. 그러면서 미지의 옥주라는 녀성을 눈앞에 그려보았다. 어쩐지 취재과정에 만나본 그 수많은 천리마기수들의 호화찬란한 화랑속에서 언젠가 분명히 만나본것만 같은 느낌이 들었다.

***************************************

※로그인을 하면 계속 열람하실수 있습니다.

회원이신 경우, 오른쪽 또는 아래에 있는 「로그인」항목에서 로그인해주세요.

회원등록을 희망하시는 분께서는 화면 오른쪽우에 있는 「회원등록」을 찾아주세요.

로그인 폼에 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