단편소설 《행복》9/석윤기


정말 그때까지의 내 기분은 얼마나 아늑하고 조용했겠나? 그 녀자의 온몸에서 발산되는 씩씩하고 발랄한 생기는 머리속에서 무슨 화학작용이라도 일으킨듯 밤차에 시달린 피로도, 흐리터분하던 기분도 말끔히 날려버렸네. 내 마음은 안정되고 흡족했네.

***************************************

※로그인을 하면 계속 열람하실수 있습니다.

회원이신 경우, 오른쪽 또는 아래에 있는 「로그인」항목에서 로그인해주세요.

회원등록을 희망하시는 분께서는 화면 오른쪽우에 있는 「회원등록」을 찾아주세요.

로그인 폼에 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