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선의 온천자원


다리부러진 종달새가 진펄에 내렸는데 며칠동안 있다가 성한 다리로 하늘높이 날아갔다. 그 현상이 하도 신기하여 마을사람들이 그곳에 가보니 땅속에서 더운물이 솟구쳐나오고있었다. 황해남도 삼천군 달천온천은 이렇게 발견되였다는 전설로부터 종달온천이라 불리워왔다.

◆수년전 이곳을 찾았는데 지팽이를 가지거나 차의자를 탄 수많은 료양생들이 전국각지에서 와있었다. 여기서 만난 영화배우의 말이 인상깊다. 촬영중에 허리를 다쳐 걷지 못하게 되였지만 4년전부터 정기적으로 다닌 결과 촬영에도 지장이 없을 정도로 회복했다고 하는것이였다.

***************************************

※로그인을 하면 계속 열람하실수 있습니다.

회원이신 경우, 오른쪽 또는 아래에 있는 「로그인」항목에서 로그인해주세요.

회원등록을 희망하시는 분께서는 화면 오른쪽우에 있는 「회원등록」을 찾아주세요.

로그인 폼에 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