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애독자를 찾아서/《조선신보》창간 75돐에 즈음하여 3〉야마구찌현거주 최량진씨


《동포들과의 사업, 화제는 신보》

최량진씨

《〈조선신보〉는 우리 재일동포들에 있어서 없서서는 안될 아주 중요한 역할을 가진 산물입니다.》

이렇게 이야기하는것은 야마구찌현거주 최량진씨(94살)이다.

***************************************

※로그인을 하면 계속 열람하실수 있습니다.

회원이신 경우, 오른쪽 또는 아래에 있는 「로그인」항목에서 로그인해주세요.

회원등록을 희망하시는 분께서는 화면 오른쪽우에 있는 「회원등록」을 찾아주세요.

로그인 폼에 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