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당창건 75돐〉삼지연관현악단공연


주요예술단체 가수들도 출연

삼지연관현악단공연이 삼지연극장에서 진행되였다.(조선중앙통신)

조선중앙통신에 의하면 조선로동당창건 75돐경축 삼지연관현악단공연이 8일 삼지연극장에서 진행되였다.

조선로동당창건 75돐 경축대표들이 공연을 관람하였다.

공연에는 삼지연관현악단과 함께 주요예술단체 가수들이 출연하였다.

로동당시대의 명곡들이 무대에 올랐다.

당에 드리는 인민의 경의를 담아 노래와 합창 《어머니생일》이 첫 무대를 장식하였으며 로동당시대를 상징하고 대표하는 걸작, 사회주의의 영원한 주제가인 《세상에 부럼없어라》가 관현악과 노래로 올랐다.

당과 인민의 혈연적뉴대와 더불어 태여난 송가들이 련이어 울려퍼지며 관중을 심원한 음악세계에로 이끌어갔다.

남성독창 《내 심장의 목소리》, 남성4중창 《당을 노래하노라》, 녀성독창과 합창 《인민은 일편단심》, 녀성중창 《황금나무 능금나무 산에 심었소》 등이 호평을 받았다.

대원수님들의 숭고한 뜻을 받들어 우리 당을 백전백승의 향도자로 강화발전시키며 인민대중제일주의기치높이 기적의 강국사를 힘있게 써나가는 우리 당중앙의 위대성을 격찬한 설화시 《위대한 어머니 조선로동당》으로 공연은 절정을 이루었다.

공연은 김정은원수님의 령도따라 이 땅우에 천하제일강국, 인민의 락원을 보란듯이 일떠세워나갈 우리 인민의 억척의 신념과 의지를 구가한 혼성6중창과 합창 《당을 따라 끝까지》와 혼성중창과 합창 《높이 날려라 우리의 당기》로 끝났다.

공연은 당 제8차대회를 빛나게 장식하고 주체혁명의 천만리길을 굴함없이 용진해나갈 우리 인민의 혁명적기개를 힘있게 과시하였다고 통신은 전하였다.

(조선신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