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콩문제 결정권은 중국에 있다》/《로동신문》 론평


7일부 《로동신문》은 론평에서 공산당의 령도밑에 중국의 정권기관들은 홍콩에서 인민의 생명재산을 보호하고 나라의 안전을 수호하기 위하여 여러가지 조치를 취하고있는데 대해 밝히고 그에 대해서는 그 누구도 헐뜯고 간섭할 권리가 없다고 강조하였다.

론평은 《독립》의 미명하에 홍콩을 중국령토로부터 분리시키려는 시도는 중국에 있어서 절대로 용납될수 없는 일이라고 하면서 다음과 같이 지적하였다.

홍콩은 떼여놓을수 없는 중국의 령토이다.

중국이 홍콩에 대한 주권을 당당히 행사하는것은 유엔헌장에 비추어보아도 문제시될것이 없다.

중국은 국가의 안전수호를 위한 홍콩특별행정구의 법률제도와 집행체계를 수립하고 완비하며 《한 나라, 두 제도》의 한계선에 도전하거나 국가를 분렬시키려는 그 어떤 행위도 절대로 용납하지 않으려는 확고한 립장을 견지하고있다.

홍콩문제에 대한 결정권은 중국에 있다.

나라의 주권과 안전, 발전리익을 수호하기 위한 중국의 모든 조치들은 지극히 정당하다.

(조선신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