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조선 총선거를 둘러싼 권력쟁탈전을 비난/조선중앙통신사 론평


조선중앙통신은 3월 31일 《독재체제구축을 노린 〈공천쿠데타〉》라는 제목의 론평을 발표하고 남조선의 보수당내에서 국회의원선거후보추천을 둘러싸고 벌어지고있는 권력쟁탈전의 주모자가 바로 황교안이라고 폭로하였다.

지역구후보추천때와 마찬가지로 비례대표후보추천에서도 역도의 독단과 전횡이 극도에 달하였다고 지적하였다.

론평은 황교안은 미래통합당의 새끼정당인 미래한국당이 자기가 끌어들인 《영입인재》들을 비례대표후보순서에서 당선가능성이 없는 자리에 놓았다고 독을 쓰며 미래한국당상층부와 《공천관리위원회》 위원전원을 제 측근들로 전면갈아치우고 비례대표후보를 다시 추천하는 놀음을 벌렸다고 하면서 다음과 같이 강조하였다.

이러한 횡포는 남조선사회 각계와 여론들이 평하듯이 《전대미문의 공천쿠데타》로서 황교안의 파쑈적정체와 극도에 달한 권력야망을 다시한번 낱낱이 폭로해주고있다.

법계를 타고앉아 보수독재정권의 손발이 되여 날뛰던 극악한 파쑈광의 체질적본성은 결코 달라질수 없다.

민주애국인사들을 사냥하고 진보단체들을 해체해버리던 파쑈적기질이 권력야욕실현에서도 남김없이 발휘되고있다.

하루아침에 거짓정당을 만들어내고 기분에 거슬리면 그 당의 상층부도 순간에 해치우며 제 패당이건 남의 패당이건 가림없이 물어메치는것과 같은 무지한 행태는 참으로 경악을 자아내는것이다.

황교안이 이번 국회의원선거를 앞두고 그처럼 살기등등하여 날뛰고있는것은 당내의 적수들을 축출하여 국회의원선거후 일당체제를 구축하려는 야망때문이다.

황교안의 골수에는 오직 국회를 찬탈하고 제 족속들로 집권기반을 다져 보수독재정권을 부활시키려는 망상만이 꽉 들어차있다.

황교안은 이번 개싸움에 대해 반성하기는커녕 그 책임을 남의 탓으로 돌리며 그것이 《이번 총선에서 현 정권과 그 동조세력을 심판해야 하는 리유》라고 뻔뻔스럽게 줴쳐댔다.

지금 남조선인민들은 역적당인 미래통합당과 함께 황교안역도를 매장시켜야 한다고 떨쳐나서고있다.

(조선신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