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acebook

이 사이트를 SNS로 공유하기

설맞이축하공연 진행

설맞이축하공연(사진 로금순기자)

【1일발 조선중앙통신】희망찬 새해 주체109(2020)년을 맞으며 설맞이축하공연이 2019년 12월 31일 평양에서 진행되였다.

특색있는 조명과 화려한 무대장치로 황홀경을 이룬 김일성광장은 설맞이축하공연을 보기 위해 모여온 근로자들과 청소년학생들로 인산인해를 이루고 광장주변은 명절일색으로 단장되여있었다.

《내 나라 제일로 좋아》의 노래소리가 평양의 밤하늘가에 울려퍼지는 가운데 시작된 축하공연은 1, 2부로 나뉘여 진행되였다.

설맞이축하공연(사진 로금순기자)

공연에 출연한 만수대예술단, 국립민족예술단을 비롯한 관록있는 예술단체 예술인들과 시안의 예술교육부문 교원, 학생소년들은 독창과 혼성중창 등과 아동노래련곡, 영화음악련곡을 비롯한 다채로운 종목들로 송년의 밤을 환희롭게 장식하였다.

출연자들은 불면불휴의 로고와 헌신으로 민족사에 길이 빛날 세기적인 기적과 변혁을 이룩해나가시는 경애하는 최고령도자 김정은동지의 불멸의 업적을 격조높이 구가하였다.

송년의 마지막 밤을 뜻깊게 경축하며 새해 2020년의 시작을 알리는 경축의 축포탄들이 일제히 터져올랐다.

희망찬 새해를 맞이한 관중들(사진 로금순기자)

축포들이 누리를 아름답게 장식하는 가운데 광장상공에 무인기들이 날아올라 경축의 글발을 새기였다.

무대우에 환희로운 음악세계가 또다시 펼쳐져 신년을 맞이한 인민의 기쁨을 더해주며 명절분위기를 더욱 고조시켰다.

혼성중창 《설눈아 내려라》로 끝난 설맞이축하공연은 희망찬 새해를 맞이한 관중들에게 깊은 감명을 주었다.

(조선신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