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국의 고마움


東京올림픽, 파랄림픽까지 1년도 채 남지 않았다. 재일동포체육인들이 공화국대표선수로 출전하는것도 이제는 꿈같은 이야기가 아니게 되였으니 격세지감을 금할수 없다. 더우기 올림픽출전을 꿈꾸는 새 세대선수들이 조국에서 강화훈련에 참가하고있다는 소식을 들으면 참으로 부럽기만 하다.

***************************************

※로그인을 하면 계속 열람하실수 있습니다.

회원이신 경우, 오른쪽 또는 아래에 있는 「로그인」항목에서 로그인해주세요.

회원등록을 희망하시는 분께서는 화면 오른쪽우에 있는 「회원등록」을 찾아주세요.

로그인 폼에 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