합동군사연습은 조미협상의 장애요인


미국이 마련해야 할 비핵화대화의 객관적조건

미국과 남조선당국이 8월에 《을지 프리덤 가디언》을 대체할 합동군사연습을 강행하려 하고있는데 대하여 조선외무성은 《최고위급에서 한 공약의 위반》이라고 지적하고 그것이 현실화되면 《일정에 오르고있는 조미실무협상에 영향을 주게 될것》이라고 견해를 밝히고있다. 국정을 다스리는 백악관과 국무성, 국방성 등 관련부처들이 심중히 새겨들어야 할 경고다. 

***************************************

※로그인을 하면 계속 열람하실수 있습니다.

회원이신 경우, 오른쪽 또는 아래에 있는 「로그인」항목에서 로그인해주세요.

회원등록을 희망하시는 분께서는 화면 오른쪽우에 있는 「회원등록」을 찾아주세요.

로그인 폼에 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