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족의 징표


말은 민족의 징표라 하였다. 조국을 멀리 떠난 남의 나라땅에 살면서도 재일동포들이 민족의 한 성원이라고 가슴펴고 살아갈수 있는것은 해방직후의 복잡다단한 그날로부터 맨먼저 학교건설을 시작하여 아이들에게 민족교육을 실시해왔기때문이다. 70여년의 오랜 세월 지키고 발전시켜온 민족교육의 자랑찬 력사가 있어 우리 학교의 교실마다에서는 오늘도 우리 말이 또랑또랑 울려퍼지고있다.

***************************************

※로그인을 하면 계속 열람하실수 있습니다.

회원이신 경우, 오른쪽 또는 아래에 있는 「로그인」항목에서 로그인해주세요.

회원등록을 희망하시는 분께서는 화면 오른쪽우에 있는 「회원등록」을 찾아주세요.

로그인 폼에 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