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acebook

이 사이트를 SNS로 공유하기

조선에서 우주과학기술토론회-2017/이룩한 성과를 공고화, 보다 높은 수준으로

우주를 정복하려는 인류공동의 리상과 꿈과 더불어 조선에서도 우주개발을 위한 사업이 적극적으로 벌어지고있는 가운데 우주과학기술토론회-2017이 11월 28일부터 12월 1일까지 진행되였다.

조선과학기술총련맹 중앙위원회의 주최로 열린 토론회에는 김일성종합대학, 김책공업종합대학, 국가과학원, 사회과학원, 체신성, 국토환경보호성을 비롯한 여러 단위들이 참가하였다.

토론회에서는 평화적우주개발이 가지는 의의와 중요성, 인공지구위성의 제작과 조종기술 등 우주정복에서 이룩한 성과와 응용경험들을 비롯한 280여건의 가치있는 론문들이 소개되였다.

인공지구위성, 우주재료 및 요소, 기초과학, 응용, 사회과학분과로 나뉘여 진행된 토론회에서는 《우주환경에 대하여》, 《우주재료에 대하여》, 《우주정복》을 비롯한 강의들과 록화편집물시청도 있었다.

사회과학분과토론회에서는 김일성종합대학, 사회과학원, 김책공업종합대학, 인민경제대학, 리과대학을 비롯한 여러 단위의 교원, 연구사들이 론문들을 발표하였다.

토론자들은 오늘 우리 나라에서는 우주강국을 건설하기 위한 사업이 힘있게 벌어져 많은 성과가 이룩되였다고 격정에 넘쳐 토로하였으며 우주과학기술의 발전에 커다란 관심을 돌리고있는 우리 당의 우주개발정책의 정당성을 힘있게 론증하였다.

인공지구위성, 우주재료 및 요소, 기초과학, 응용분과토론회에서도 가치있는 론문들이 많이 발표되였다.

《벌집다층판의 등가특성량 결정》, 《우주용 극저열 팽창재료특성연구》를 비롯하여 발표된 모든 론문들은 끊임없이 발전하는 우리 나라 우주과학기술의 면모를 잘 보여주었다.

3일부 《로동신문》은 토론회는 우리 나라가 인공지구위성제작 및 발사국이 된 조건에 맞게 우주과학기술부문에서 이룩한 성과를 더욱 공고히 하며 우주개발과 리용에서 관건적의의를 가지는 새로운 과학분야를 개척하고 우주과학기술을 보다 높은 수준으로 끌어올리는데서 중요한 계기로 되였다고 지적하였다.

(조선신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