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필묶음 《삶의 이야기》방과후


그림-박미오(니시도꾜제2초중 교원)

소운동장의 널뛰기/리우자

《그런데 여보, 방과후란 어느 시간까지를 두고 말하는걸가?》

느닷없이 꺼낸 내 말에 남편은 그게 무슨 말이냐고 웃었다. 아이들은 다 컸고 더군다나 자신은 학교를 졸업한지가 언젠데 갑자기 방과후라니 그럴만도 했다.

《음… 학교 문을 나설 때까진가?》

의외로 진지한 남편의 대답에 나까지 우스워졌다.

《그럼 기숙사생 경우는 어떻게 되지?》

***************************************

※로그인을 하면 계속 열람하실수 있습니다.

회원이신 경우, 오른쪽 또는 아래에 있는 「로그인」항목에서 로그인해주세요.

회원등록을 희망하시는 분께서는 화면 오른쪽우에 있는 「회원등록」을 찾아주세요.

로그인 폼에 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