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필묶음 《삶의 이야기》 놀이


그림-박미오(니시도꾜제2초중 교원)

흐르츠바스케트/김태관

교원생활 4년째. 우연인지 필연인지 지난 4년간 중1 국어수업을 계속 맡아왔다.

중1이라면 아직은 《초급부 7학년》이나 다름이 없다. 그들은 수업시간마다 나를 보며 《한숨 쉽시다!》라 말하면서 잔소리를 한다. 또 수업을 방해하려고 꾀를 쓴다.

사춘기 아이들의 마음을 조금은 헤알릴줄 아는 한 《선배》로서 그들이 정말 피곤해보일 때에는 말꼬리잡이 등의 놀이를 한다.

《흐르츠바스케트》(비빔밥놀이)도 그 하나이다.

***************************************

※로그인을 하면 계속 열람하실수 있습니다.

회원이신 경우, 오른쪽 또는 아래에 있는 「로그인」항목에서 로그인해주세요.

회원등록을 희망하시는 분께서는 화면 오른쪽우에 있는 「회원등록」을 찾아주세요.

로그인 폼에 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