뜻밖의 해후


서울에 사는 누이와 오래간만에 만났다. 5, 6년전에 가족들을 거느리고 필자의 집에 찾아와서는 식사도 함께 하고 즐거운 시간을 보내였다. 돌아갈 때에는 궂은 비도 멎고 東京에서 좀처럼 찾아볼수 없는 쌍무지개가 곱게 비껴있었던것이 어제일처럼 선히 떠오른다.

***************************************

※로그인을 하면 계속 열람하실수 있습니다.

회원이신 경우, 오른쪽 또는 아래에 있는 「로그인」항목에서 로그인해주세요.

회원등록을 희망하시는 분께서는 화면 오른쪽우에 있는 「회원등록」을 찾아주세요.

로그인 폼에 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