합동군사연습 강행, 조미대결의 계단식격화


오바마의 전철을 밟는 트럼프

미국과 남조선은 1일 《독수리》합동군사연습에 돌입하였다. 트럼프행정부는 조미핵대결을 격화시켜 미국과 교전관계에 있는 조선이 단호한 자위적조치를 취하도록 떠민 전임자들의 전철을 밟기 시작하였다.

《시급한 문제는 북조선》

《전략적인내》로 통칭된 오바마행정부의 대조선정책이 총파산되였다는 인식은 미국내에서도 정착되고있다. 현 대통령 트럼프도 얼마전 로이터통신과의 인터뷰(2월 23일)에서 조선의 핵과 미싸일은 《매우 위험한 상황》이라며 《솔직히 이 문제는 오바마행정부에서 처리되여야 했었다.》고 말했다. 《전략적인내》정책에 대한 비난이다.

그러나 현실은 《합동군사연습의 림시중단 대 핵시험의 림시중단》의 제안을 외면하고 조선과의 마지막 대화의 기회를 스스로 놓친 오바마행정부와 같은 길을 트럼프행정부도 가고있다.

오바마행정부가 적대시정책을 버리지 않고 핵전쟁도발에 계속 매달린 조건에서 조선은 첫 수소탄시험, 중장거리탄도로케트 《화성-10》시험발사 등 자위적핵억제력강화를 위한 조치를 련발적으로 취했다.

올해 2월 12일에는 지상대지상 중장거리탄도로케트 《북극성-2》형의 시험발사가 있었다. 워싱톤에서의 미일수뇌회담을 끝내고 플로리다주의 휴양지에 이동한 트럼프는 다급하게 기자회견에 나섰는데 조선에 대한 구체적인 언급없이 로케트발사를 비난한 일본총리를 《100% 지지한다.》는 립장만 밝혔다.

***************************************

※로그인을 하면 계속 열람하실수 있습니다.

회원이신 경우, 오른쪽 또는 아래에 있는 「로그인」항목에서 로그인해주세요.

회원등록을 희망하시는 분께서는 화면 오른쪽우에 있는 「회원등록」을 찾아주세요.

로그인 폼에 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