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투고】《총련분회대표자대회-2016》을 돌이켜보며/김충근


대를 이어 분회의 호주로서

오랜만에 중앙에서 열리는 대회에 참가하였다.

자기 분회사업을 자랑차게 총화하고 앞으로 더 일을 잘할것을 결의다지는 토론들은 듣고있는 사람들에게 많은것을 가르쳐주었다.

대회에 참가하면서 나를 분회장으로 사업하게끔 이끌어준 우리 분회 이전 분회장이였던 고 리상득씨의 모습이 자꾸만 떠올랐다.

***************************************

※로그인을 하면 계속 열람하실수 있습니다.

회원이신 경우, 오른쪽 또는 아래에 있는 「로그인」항목에서 로그인해주세요.

회원등록을 희망하시는 분께서는 화면 오른쪽우에 있는 「회원등록」을 찾아주세요.

로그인 폼에 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