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치


《박근혜퇴진》, 《박근혜하야》의 목소리가 남녘땅에 울려퍼지고있다. 지난 시기같으면 운동권에서나 부르던 구호가 오늘은 나어린 학생으로부터 유모차를 끄는 젊은 부부, 패기넘친 청춘들과 늙은이들에 이르기까지 한목소리로 터져오르고있다. 남쪽의 보수언론까지도 《길거리에서, 뻐스안에서, 지하철에서 〈탄핵〉, 〈하야〉란 말이 거침없이 튀여나온다.》고 썼다.

***************************************

※로그인을 하면 계속 열람하실수 있습니다.

회원이신 경우, 오른쪽 또는 아래에 있는 「로그인」항목에서 로그인해주세요.

회원등록을 희망하시는 분께서는 화면 오른쪽우에 있는 「회원등록」을 찾아주세요.

로그인 폼에 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