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바초중창립 70돐기념축제, 참가자들의 목소리


《미래에로 계주봉 이어나가리》

동교 력대 어머니회 회장들

동교 력대 어머니회 회장들

지바초중창립 70돐기념축제 《나・너・하나페스타》(9월 25일, 동교)에 참가한 동포들은 저저마다 학교사랑의 마음으로 가슴불태우고있었다.

학교를 찾아온 졸업생들은 동교 식당에서 올해 6월까지 50년이상 사업해온 김화강씨(87살)를 보자마자 《어머니!》 하고 그에게 다가섰다.

김화강씨는 《<아이들>이 커서 일군으로, 학교 교원으로, 참된 조선사람으로서 인생을 떳떳이 걸어나가고있는 모습을 보니 내가 하던 일에 더없는 보람을 느끼게 된다. 우리 학교는 나의 자랑이며 긍지이다.》 하며 미소를 지었다. 

***************************************

※로그인을 하면 계속 열람하실수 있습니다.

회원이신 경우, 오른쪽 또는 아래에 있는 「로그인」항목에서 로그인해주세요.

회원등록을 희망하시는 분께서는 화면 오른쪽우에 있는 「회원등록」을 찾아주세요.

로그인 폼에 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