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선국가우주개발국 대변인, 위성발사와 우주의 평화적리용권리를 헐뜯는 박근혜정권을 비난


조선국가우주개발국 대변인은 박근혜정권이 유엔총회에서 조선의 위성발사와 우주의 평화적리용권리를 악랄하게 헐뜯는것과 관련하여 20일 담화를 발표하였다.

얼마전 유엔총회 제71차회의 4위원회 회의에서 조선대표는 조선의 정당한 위성발사와 평화적인 우주리용권리에 대한 일관한 원칙과 립장을 천명하여 만장의 커다란 공감과 지지를 받았다.

그런데 남조선대표가 조선대표의 연설이 끝나자마자 《국제사회가 우주의 평화적리용을 위해 노력하고있지만 북만은 례외》라느니, 《북이 유엔안보리사회의 관련결의들을 계속 위반하고있다.》느니 뭐니 하고 줴쳐댔다. 지어 《금지된 활동을 우주의 평화적리용권리를 내세워 정당화하려는 북의 어떤 시도도 위법, 불법》이라고 함부로 걸고들었다.

조선국가우주개발국 대변인은 괴뢰패당의 이번 추태는 어떻게 하나 조선의 자주적권리행사를 《도발》로 매도하여 국제적인 제재압박분위기를 고취해보려는 박근혜정권의 흉심에 따른것이라고 까밝히면서 대변인은 다음과 같이 강조하였다.

박근혜정권이 조선의 위성발사에 대해 황당무계한 개나발을 늘어놓으며 지랄발광하는것은 위성과 장거리탄도미싸일도 제대로 구분할줄 모르는 저능아, 초보적인 분별력도 없는 무지몽매한 천치, 동족대결에 환장한 역적무리로서의 추악한 정체만을 더욱 여실히 드러낼뿐이다. 미국상전의 사타구니에 붙어 잔명을 부지하는 괴뢰패당이 제아무리 미친개처럼 짖어대도 조선은 국가우주개발 5개년계획에 따라 주체위성들을 더 많이 쏘아올리며 광활한 우주정복을 위한 힘찬 진군을 다그쳐나갈것이다.

(조선신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