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국전선 중앙위원회 대변인, 박근혜정권의 시대착오적인 파쑈탄압을 비난


조국통일민주주의전선(조국전선) 중앙위원회 대변인은 지금 온 남조선땅이 박근혜정권의 극악한 반역통치를 끝장내려는 각계층 인민들의 거세찬 투쟁으로 세차게 끓어번지고있는것과 관련하여 14일 담화를 발표하였다.

지난 9월 22일 괴뢰패당의 성과년봉제도입을 반대하여 전국공공산업로동조합련맹이 파업에 들어간데 이어 금융로동조합, 전국철도로동조합, 서울지하철도로동조합, 보건의료로동조합, 금속로동조합 등 민주로총과 《한국로총》산하의 100여개 로동조합과 수십만명의 로동자들이 박근혜역도의 로동악정에 항거하여 서울과 부산, 인천을 비롯한 남조선각지에서 대규모총파업에 돌입하였다.

한편 9월 24일 경상북도 김천시에서 《싸드》배치철회를 요구하는 1만명 시민궐기대회가 개최된것을 비롯하여 《싸드》배치반대 김천투쟁위원회,《싸드》배치저지 전국행동 등 수십개의 시민단체와 종교단체들이 《싸드》의 최종배치지로 확정된 성주군과 그와 린접한 김천시는 물론 도처에서 《싸드》배치반대투쟁을 줄기차게 벌리고있다.

특히 10.4선언발표일을 계기로 남북경제협력기업 비상대책위원회를 비롯한 1,140여개의 《대북협력업체》들은 서울 정부청사앞에서 대규모집회를 열고 박근혜가 남북관계를 최악의 빈사상태에 빠뜨렸다, 남북경제협력이 재개되는 날까지 비가 오나 눈이 오나 눈을 부릅뜨고 죽음을 각오하고 싸우겠다고 하면서 100일철야롱성투쟁에 진입하였다.

담화는 이러한 대중적투쟁은 백남기농민사망진상규명을 위한 특검도입과 《세월》호참사특별조사위원회 활동기간연장을 위한 법개정 등에 대한 각계층의 목소리가 높아가는 속에 로동계, 학계, 종교계, 정계를 비롯한 사회전반으로 급속히 확대되고있다고 밝혔다.

이것은 남조선을 민주와 인권, 민생의 불모지로 만들고 조선반도에 핵전쟁참화를 몰아오는 박근혜패당에 대한 인민대중의 쌓이고쌓인 원한과 분노의 폭발이라고 하면서 담화는 다음과 같이 강조하였다.

천추에 씻을수 없는 만고죄악을 덧쌓으며 온 남녘땅을 사람 못살 인간생지옥, 인권의 황량한 무덤, 핵전쟁의 발원지로 전락시킨 가장 추악한 반역의 무리가 바로 박근혜패당이다.

남조선의 각계층 인민들이 박근혜에 대한 치솟는 분노를 안고 역적패당의 반인민적악정과 사대매국책동, 극악한 동족대결과 북침핵전쟁책동을 반대하여 투쟁에 궐기해나선것은 너무도 당연하다.

박근혜패당은 대세와 민심의 요구를 똑바로 보고 시대착오적인 파쑈탄압을 당장 중지하며 권력의 자리에서 물러나야 한다.

(조선신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