눈물많던 방랑아가 웃음많은 인민배우로/공로자명배우예술선동대 김기원씨


사람들은 혁명가극 《피바다》의 주인공 어머니역을 맡았던 배우의 얼굴은 기억해도 그의 이름은 잘 모를수 있다.

김기원씨(77살), 1970년대부터 2000년대에 이르는 수십년동안 국내외에 《피바다》열풍을 일으켰던 어제날의 주인공어머니, 이제는 세월의 흐름과 더불어 그의 머리에도 흰서리가 내렸다. 하지만 오늘도 청춘의 패기와 열정을 안고 공로자명배우예술선동대에서 활동하고있다.

70대고령기에 이른 그는 그 누구보다 자기의 성공한 인생을 후대들에게 때없이 이야기한다.

김기원 공로자명배우예술선동대 배우

김기원 공로자명배우예술선동대 배우

일제식민지통치시기 6형제의 다섯째로 태여난 그 순간부터 학대와 멸시가 그림자처럼 따라다녀 죽지 못해 살아온 인생이라고 한다.

가지많은 나무 바람 잘 날 없다고 올망졸망 8명식구는 집없고 먹을것이 없어 누데기를 걸치고 가난에 쪼들리며 하루하루를 겨우 살아왔다.

***************************************

※로그인을 하면 계속 열람하실수 있습니다.

회원이신 경우, 오른쪽 또는 아래에 있는 「로그인」항목에서 로그인해주세요.

회원등록을 희망하시는 분께서는 화면 오른쪽우에 있는 「회원등록」을 찾아주세요.

로그인 폼에 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