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선의 군대와 인민들, 함경북도 북부피해복구전투에 총궐기, 총집중


함경북도의 큰물피해상황(사진 《내나라》전자판)

함경북도의 큰물피해상황(사진 《내나라》전자판)

14일발 조선중앙통신에 의하면 조선의 군대와 인민이 함북도 북부피해복구전투에 떨쳐나섰다.

8월 29일부터 9월 2일사이에 함북도지구를 휩쓴 태풍으로 인한 큰물피해는 해방후 처음으로 되는 대재앙이였다.

두만강류역에 관측이래 가장 많은 비가 내려 두만강이 범람하면서 회령시, 무산군, 연사군, 온성군, 경원군, 경흥군과 라선시의 일부 지역이 혹심한 피해를 입었다.

현재까지 종합된 조사자료에 의하면 사망자와 행방불명자를 포함한 인명피해는 수백명에 달하며 6만 8,900여명이 한지에 나앉았다.

1만 1,600여동이 완전파괴된것을 비롯하여 총 2만 9,800여동의 살림집이 피해를 입었으며 900여동의 생산 및 공공건물들이 파괴, 손상되였다.

피해지역의 도로들에서 180여개소의 구간과 60여개의 다리가 심히 파괴되여 교통이 차단되였으며 100여개소의 철길구간들에 감탕이 쌓이고 로반이 류실되여 렬차

복구건설모습(사진 《로동신문》전자판)

복구건설모습(사진 《로동신문》전자판)

운행도 중지되였다.

무산군과 연사군의 변전소들이 침수되거나 감탕에 매몰되고 전력선들이 끊어져 전력공급이 중단되였으며 여러 중소형발전소들의 설비와 언제, 수로들이 파괴되고 통신이 두절되였다.

2만 7,400여정보의 농경지가 류실 및 매몰되였으며 150개소의 강하천제방들과 경흥군, 경원군 저수지들의 언제, 방수로가 파괴되였다.

함북도의 큰물피해는 도의 경제발전과 인민생활에 커다란 재난을 가져왔다.

경애하는 김정은동지께서는 200일전투의 주타격방향, 최전방을 북부피해복구전선으로 정하시고 전당적, 전사회적으로 복구전투를 힘있게 벌리도록 대책을 세워주시였다.

조선로동당 중앙위원회는 《일심단결의 거대한 위력으로 함북도 북부피해복구전선에서 전화위복의 기적적승리를 쟁취하자!》라는 투쟁구호를 제시하였다.

온 나라 군대와 인민이 당의 호소에 호응하여 함북도 북부피해복구전투를 힘있게 벌리고있다.

(조선신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