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선외무성 미국연구소 연구사의 론평, 《유골발굴사업파탄의 책임은 미국에 있다》


조선중앙통신에 의하면 조선외무성 미국연구소 김남혁연구사가 6일 미군유골발굴작업의 재개문제와 관련하여 다음과 같은 론평을 발표하였다.

재개를 요구하는 목소리

최근 미국내에서 우리 공화국령토에서 진행중에 있다가 중단된 미군유골발굴작업을 재개해야 한다는 목소리가 울려나오고있다.

지난 6월 23일 빌 리챠드슨 전 뉴멕시코주지사와 《조선전쟁과 랭전시기 미군포로 및 실종자가족련합》 회장 등은 미국 죠지 워싱톤종합대학에서 열린 한 토론회에서 미군유골발굴사업이 미조관계개선에 중요한 역할을 할수 있다, 조선전쟁시기 북조선에서 실종된 수천명의 군인들의 유해를 찾아오지 못하는것은 아물지 않은 상처이다, 정부급이 아니라 민간조직이 미군유골발굴사업을 진행하는것도 좋은 방안으로 될수 있다고 하면서 미국정부가 북조선과의 정치적견해차이를 뒤로 미루고 미군유골발굴재개에 적극적인 관심을 돌릴것을 요구하였다고 한다.

24일에는 조선전쟁에 참가하였던 3명의 미국회하원의원들이 조선전쟁발발 66년을 맞으며 련명으로 미국정부가 조선전쟁에서 죽거나 행방불명된 미군병사들의 신원을 확인하고 그들의 유골을 찾아오기 위해 북조선과의 대화에 시급히 나설것을 요구하는 결의안을 국회하원에 제출하였다고 한다.

미국내의 현직 국회의원들과 민간단체들이 미군유골발굴재개문제와 관련한 책임을 행정부에 묻고있는것은 우연한 일이 아니다.

《안전위협》 구실로 중단

원래 우리 공화국령토에서의 미군유골발굴은 지난 조선전쟁에서 황천객이 된 미군행방불명자문제를 종국적으로 해결하려는 미행정부와 조선전쟁참전자들, 유가족들의 거듭되는 간절한 요청을 받아들인 우리의 인도주의적조치에 의하여 시작된 사업이였다.

지난 조국해방전쟁시기 우리 인민에게 헤아릴수 없는 불행과 고통을 들씌운 미제침략군의 유골을 발굴하여 되돌려준다는것은 당시로서는 전혀 상상할수 없는 일이였으며 더우기 적대국군인들이 우리 공화국령내에 드나들며 돌아치게 한다는것은 그 자체가 허용될수 없는 일이였다.

하지만 우리 군대와 인민은 조선전쟁에서 죽은 자기 혈육들의 유해라도 찾아 고향에 묻어주고싶어하는 유가족들의 간절한 소망을 고려하여 조미관계가 첨예한 속에서도 인도주의적립장에서 아량을 베풀어 1996년부터 근 10년간에 걸쳐 30여차례나 발굴작업이 편향없이 진행되도록 협조해주었다.

당시 공동발굴작업에 참가하였던 미국측 성원들은 우리의 인도주의적조치와 적극적인 협조에 대해 거듭 사의를 표시하였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미국은 그후 우리의 성의있는 노력과 전쟁참전자유가족들의 심중을 완전히 무시하고 그 무슨 《안전위협》을 구실로 유골발굴사업을 일방적으로 중단하였으며 철면피하게도 여러 기회들에 유골발굴과 같은 인도주의적문제를 저들의 정치적목적실현에 악용하면서 유골발굴작업이 중단된 책임을 우리에게 넘겨씌워보려고 획책하였다.

2014년 9월 당시 미국방장관이였던 헤이글은 《전쟁포로, 실종자의 날》기념식장에 나타나 《실종된 미군을 결코 잊지 않고 끝까지 찾아내 가족의 품에 안기게 하는것이 정부의 확고한 립장》이라고 하면서도 《유골발굴작업의 재개여부는 북조선의 유엔안보리사회결의리행에 달려있다.》는 터무니없는 억지주장을 늘어놓았으며 국방성대변인을 비롯한 군부당국자들도 《북조선정권의 도발적행동이 유골발굴중단의 리유》라고 강변해나섰다.

정치적목적실현에 악용

지금 이 시각까지도 미행정부는 미군유골발굴사업을 파탄시킨 저들의 책임은 당반우에 올려놓고 오히려 《북조선이 도발을 중지하고 유엔안보리사회결의를 준수하겠다는 의지를 보여주어 미조관계에서 개선이 있어야만 유골발굴사업을 재개할수 있다.》는 궤변을 늘어놓고있다.

우리에 대한 체질적인 거부감과 적대감에 사로잡혀 인도주의문제까지 저들의 정치적목적실현에 악용하면서 항상 남을 걸고드는 행정부의 처사를 미국인들이 좋아할리 만무한것이다.

우리는 무주고혼이 된 유골들을 찾아가야 할 당사자인 미국이 유골발굴재개에 관심을 가지든 안가지든 개의치 않는다.

미군유골발굴사업을 일방적으로 중단시킨 미국이 지금에 와서 이 사업을 제마음대로 재개할수 있다고 생각하는것은 오산이다.

미국은 그 어떤 권모술수로써도 극악한 대조선적대시정책을 추구하면서 미군유골발굴문제와 같은 인도주의사업까지 파탄시킨 저들의 책임에서 결코 벗어날수 없다.

(조선신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