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통적인 친선협조관계의 발전을 확인/조선외무상과 나미비아대통령특사사이의 회담


조선중앙통신에 의하면 리용호외무상과 나미비아공화국 대통령특사인 네툼보 난디 은다이트와 부수상 겸 국제관계 및 협조상사이의 회담이 6월 25일 만수대의사당에서 있었다.

회담에서 쌍방은 두 나라사이의 친선협조관계를 변함없이 강화발전시킬데 대하여서와 호상 관심사로 되는 일련의 문제들에 대하여 의견을 교환하였다.

외무상은 조선의 군대와 인민이 조선로동당 제7차대회에서 김정은원수님을 조선로동당 위원장으로 높이 모시고 당 제7차대회 결정관철과 사회주의강국건설을 위한 투쟁에 한사람같이 떨쳐나선데 대하여서와 세계자주화위업에 대한 조선로동당의 정책과 립장, 두 나라사이의 친선협조관계에 대하여 언급하였다.

특사는 조선민주주의인민공화국은 나미비아가 독립되였을때 제일 선참으로 외교관계를 맺은 나라들중의 하나이며 두 나라사이에는 력사적이고 전통적인 친선협조관계가 유지되여왔다고 하면서 앞으로 국제정세가 어떻게 변하든 관계없이 이러한 친선협조관계를 더욱 발전시켜나갈것이라고 강조하였다.

그는 김정은원수님께서 조선로동당 위원장으로 높이 추대되신데 대하여 열렬히 축하하고 조선인민이 당 제7차대회에서 제시된 과업들을 철저히 관철하여 사회주의강국건설을 다그치며 나라의 자주적통일을 실현하기 위한 투쟁에서 보다 큰 성과를 거둘것을 축원하였다.

이날 최고인민회의 상임위원회 김영남위원장이 만수대의사당에서 의례방문하여온 나미비아공화국 대통령특사인 네툼보 난디 은다이트와 부수상 겸 국제관계 및 협조상과 일행을 만나 담화를 하였다.

(조선신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