선 편리성, 선 미학성


얼마전까지만 해도 《선 편리성, 후 미학성》이라 하던것이 이제는 편리성도 미학성도 건설에서 양보할수 없는 선차적요구로 자리잡았다. 인민들에게 최상의 문명을 안겨주려는 조선의 결심을 체현한 술어라 하겠다.

***************************************

※로그인을 하면 계속 열람하실수 있습니다.

회원이신 경우, 오른쪽 또는 아래에 있는 「로그인」항목에서 로그인해주세요.

회원등록을 희망하시는 분께서는 화면 오른쪽우에 있는 「회원등록」을 찾아주세요.

로그인 폼에 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