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머니사랑


우리 어머니들처럼 바쁜 어머니는 없을것이다. 아침 일찍 일어나 가족들의 밥을 짓고 아이들의 곽밥도 싸주고 청소며 빨래에 흠뻑 땀을 흘리고나면 일터로 떠난다. 최근에는 장기적인 불황속에서 두개, 세개 파트를 겸직하는 어머니들도 적지 않다고 한다.

***************************************

※로그인을 하면 계속 열람하실수 있습니다.

회원이신 경우, 오른쪽 또는 아래에 있는 「로그인」항목에서 로그인해주세요.

회원등록을 희망하시는 분께서는 화면 오른쪽우에 있는 「회원등록」을 찾아주세요.

로그인 폼에 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