隅田川에서


東京스카이츠리와 유람선으로 흥성거리는 浅草. 상류방향으로 가면 言問橋가 있다. 다리기둥엔 東京大空襲희생자의 피와 기름의 자욱이 지금도 남아있다. 체험자인 東墨田의 동포는 당시 강엔 불에 탄 시체가 산더미처럼 쌓여있었다 한다.

***************************************

※로그인을 하면 계속 열람하실수 있습니다.

회원이신 경우, 오른쪽 또는 아래에 있는 「로그인」항목에서 로그인해주세요.

회원등록을 희망하시는 분께서는 화면 오른쪽우에 있는 「회원등록」을 찾아주세요.

로그인 폼에 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