친일매국행위는 온 겨레의 심판을 면치 못할것이다/조선일본군성노예 및 강제련행피해자문제 대책위원회 대변인담화


남조선에서 굴욕적인 일본군성노예문제《합의》를 반대배격하는 각계각층의 투쟁이 새해에 들어와서도 더욱 줄기차게 벌어지고있는것과 관련하여 조선일본군성노예 및 강제련행피해자문제 대책위원회 대변인이 7일 다음과 같은 담화를 발표하였다.

일본군성노예피해자들과 관련단체는 물론 야당과 시민단체, 종교인, 청년학생 등 광범한 각계각층은 《피해자들의 명예를 돈과 바꾼 협상》, 《최악의 외교참사》, 《일본에 면죄부를 준 매국협정》으로 준렬히 단죄규탄하면서 집회와 시위, 기자회견과 시국선언 등을 통해 항의와 규탄의 목소리를 높이고있다.

지난해말 남조선이 일본과 타결을 보았다는 《위안부협상》이라는것은 일본당국의 국가적, 법적책임을 회피하고 《위안부지원재단》이라는데 몇푼의 돈을 대는 대가로 성노예범죄를 무마시켰을뿐아니라 일본대사관앞의 《평화의 소녀상》을 철거하기로 밀약하는 등 철두철미 일본에 모든것을 섬겨바친 전대미문의 굴욕적인 협상이다.

력사상 그 류례를 찾아볼수 없는 잔악무도한 일본의 성노예범죄는 일본의 국가적, 법적책임인정과 사죄, 배상이 없이는 최종적해결이란 있을수 없다.

지금 남조선에서 일본군성노예피해자들을 비롯한 각계각층 인민들이 일본의 간교한 술책에 맞장구를 치며 일본의 추악한 과거죄악을 덮어버린 집권패당의 친일굴종행위에 치솟는 울분과 격분을 터뜨리면서 협정무효화투쟁에 과감히 떨쳐나서고있는것은 너무도 당연하다.

더우기 격분을 금할수 없는것은 이번 치욕적인 《합의》가 우리 민족과 아시아인민들에게 커다란 재난과 희생을 강요한 일본을 돌격대로 내세워 이 지역에 대한 패권적지위를 차지하려는 미국의 막후조종에 따른것이라는데 있다.

간특한 일본이 미국의 꼭두각시인 남조선집권패당을 몇푼의 돈으로 주물러대여 조작해낸 이번 《합의》는 전면무효이며 그것은 그 누구에게도 절대로 용납될수 없다.

온 겨레는 백년숙적과 결탁하여 민족의 존엄과 리익을 짓밟는 남조선당국의 친일매국행위를 견결히 반대배격해나서야 한다.

우리는 과거 일본이 저지른 성노예범죄 및 강제련행을 비롯한 온갖 반인륜적만행에 대한 철저한 사죄와 배상을 받아내기 위해 끝까지 투쟁할것이다.

(조선신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