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는 정, 가는 정


세월이 류수같다고 하더니 어느새 1월도 중순에 접어들었다. 1월이면 신년모임과 함께 스무살을 맞는 청년들을 축하하는 모임이 동포사는 곳곳에서 진행된다. 최근 동포사회의 빼놓지 못할 풍물이다.

***************************************

※로그인을 하면 계속 열람하실수 있습니다.

회원이신 경우, 오른쪽 또는 아래에 있는 「로그인」항목에서 로그인해주세요.

회원등록을 희망하시는 분께서는 화면 오른쪽우에 있는 「회원등록」을 찾아주세요.

로그인 폼에 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