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고】조선로동당 중앙위원회 김양건비서가 서거


조선중앙통신에 의하면 조선로동당 중앙위원회 정치국 위원이며 최고인민회의 대의원인 당중앙위원회 김양건비서가 교통사고로 29일에 73살을 일기로 서거하였다. 보도 전문은 다음과 같다.

조선로동당 중앙위원회 정치국 위원이며 조선민주주의인민공화국 최고인민회의 대의원인 당중앙위원회 비서 김양건동지는 교통사고로 주체104(2015)년 12월 29일 6시 15분에 73살을 일기로 애석하게도 서거하였다.

김양건동지는 위대한 수령 김일성동지와 위대한 령도자 김정일동지의 충직한 혁명전사이며 경애하는 김정은동지의 가장 가까운 전우, 견실한 혁명동지이다.

김양건동지는 당과 수령의 령도를 높이 받들고 주체혁명위업의 종국적승리를 위하여 모든것을 다 바쳐 헌신적으로 투쟁하여온 우리 당과 인민의 훌륭한 아들이다.

일제식민지통치시기 극빈한 품팔이군의 가정에서 태여난 김양건동지는 해방후 위대한 수령 김일성동지의 품속에서 새삶을 받아안았으며 위대한 수령님과 위대한 장군님의 각별한 믿음과 사랑속에 참다운 혁명가, 능력있는 정치활동가로 성장하였다.

김양건동지는 김일성종합대학을 졸업한 후 청년동맹중앙위원회와 대외문화련락위원회 지도원을 거쳐 당중앙위원회 국제부에서 지도원, 부과장, 과장, 부부장, 부장의 직책을 력임하면서 청년들을 주체혁명위업의 믿음직한 계승자로 튼튼히 준비시키며 존엄높은 우리 당의 대외적권위를 보장하고 세계 진보적정당들과의 련대성을 강화하는데 적극 기여하였다.

김양건동지는 당중앙위원회 통일전선부 부장, 비서의 중책을 지니고 우리 당의 자주적인 조국통일정책을 실현하기 위하여 헌신적으로 투쟁하였다.

김양건동지는 주체혁명위업수행의 중대한 력사적시기 당중앙의 유일적령도를 충직하게 받들어 우리 당을 위대한 김일성, 김정일동지 당으로 강화발전시키며 위대한 수령님들의 조국통일유훈을 철저히 관철하기 위한 투쟁에 온갖 지혜와 정열을 다 바치였다.

김양건동지는 위대한 주체사상, 선군사상으로 튼튼히 무장하고 생명의 마지막순간까지 당의 위업에 무한히 충실하였다.

김양건동지는 당과 혁명에 대한 끝없는 충실성과 조국과 인민에 대한 헌신적복무정신, 확고한 혁명적원칙성과 겸손한 품성으로 하여 우리 당원들과 인민들의 사랑과 존경을 받았다.

수령에 대한 고결한 충정과 높은 실력을 지니고 오랜 기간 우리 당의 위업을 충직하게 받들어온 김양건동지를 잃은것은 우리 당과 인민에게 있어서 큰 손실로 된다.

김양건동지는 비록 서거하였으나 당과 혁명을 위하여, 강성국가건설위업과 조국통일위업을 위하여 바친 그의 헌신적인 노력과 빛나는 공적은 길이 남아있을것이다.

김양건비서 략력

조선중앙통신이 발표한 김양건비서의 략력은 다음과 같다.

조선로동당 중앙위원회 정치국 위원이며 조선민주주의인민공화국 최고인민회의 대의원인 당중앙위원회 비서 김양건동지는 일제식민지통치의 암담한 시기인 주체31(1942)년 4월 24일 품팔이와 삯빨래로 생계를 이어가던 극빈한 가정에서 출생하였다.

김양건동지는 해방후 당과 수령의 따사로운 품속에서 유능한 일군으로 자라나 당중앙위원회의 중요직책에서 오래동안 사업하였다.

일찌기 조국보위의 성스러운 초소에 섰던 김양건동지는 당과 수령의 크나큰 사랑과 믿음속에 김일성종합대학을 졸업하고 청년동맹일군을 거쳐 주체62(1973)년부터 대외문화련락위원회 지도원으로 일하였으며 주체66(1977)년부터 당중앙위원회 국제부 지도원, 부과장, 과장, 부부장으로, 주체86(1997)년 2월부터 당중앙위원회 국제부 부장으로, 주체96(2007)년 3월부터 당중앙위원회 통일전선부 부장으로, 주체99(2010)년 9월부터 당중앙위원회 비서 겸 통일전선부 부장으로 사업하면서 당의 강화발전과 사회주의조국의 부강번영을 위하여, 우리 당의 조국통일방침과 대외정책을 실현하기 위하여 헌신적으로 투쟁하였다.

김양건동지는 주체99(2010)년 9월부터 당중앙위원회 위원, 정치국후보위원으로, 주체104(2015)년 2월부터 당중앙위원회 정치국 위원으로 사업하였다.

김양건동지는 주체87(1998)년 최고인민회의 제10기때부터 지금까지 대의원으로 활동하였다.

김양건동지는 당과 혁명, 조국과 인민앞에 세운 특출한 공로로 하여 공화국의 최고훈장인 김일성훈장과 김정일훈장을 수여받았으며 로력영웅칭호와 국기훈장 제1급을 비롯한 많은 국가표창을 받았다.

김양건동지는 주체104(2015)년 12월 29일 6시 15분 교통사고로 애석하게도 서거하였다.

김양건동지는 당과 수령에 대한 백옥같은 충정을 지니고 생명의 마지막순간까지 우리 당의 령도에 무한히 충실하였다.

김양건동지는 비록 서거하였으나 우리 당과 혁명위업에 바친 그의 투쟁공적은 길이 남아있을것이다.

고 김양건동지의 장의위원회 구성

조선로동당 중앙위원회, 조선민주주의인민공화국 최고인민회의 상임위원회에서는 고 김양건동지의 장의식을 국장으로 한다고 발표하고 국가장의위원회를 구성하였다.

국가장의위원회 위원장은 경애하는 김정은동지, 위원은 김영남, 황병서, 박봉주, 김기남, 최룡해, 최태복, 박영식, 리영길, 양형섭, 강석주, 리용무, 오극렬, 김원홍.곽범기.오수용.김평해, 최부일, 로두철, 조연준, 임철웅, 김덕훈, 김용진, 리무영.리철만.김영대, 류미영, 리일환, 리만건, 김만성, 최상건, 리영래, 김정임, 김중협.홍인범.김경옥, 최휘, 리병철, 김용수, 전일춘, 정명학, 김히택, 전경남, 서홍찬, 노광철, 림광일, 조남진, 렴철성, 조경철, 윤동현, 김형룡, 김영철, 오금철, 태종수, 김수길, 박태성, 김능오, 전승훈, 박영호, 박태덕, 김재룡, 박정남, 리상원, 강양모, 림경만, 김완수, 원동연, 리종혁, 김진국, 박진식으로 구성되였다.

장의위원회는 고 김양건동지의 령구가 평양시 보통강구역 서장회관에 안치되여있으며 고인과 영결하기 위하여 찾아오는 조객들은 30일 14시부터 19시까지 맞이하고 31일 8시에 고인의 령구를 발인한다고 알렸다.

(조선신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