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무 결실없이 끝장/제1차 북남당국회담 진행


조선중앙통신에 의하면 제1차 북남당국회담이 11〜12일에 걸쳐 개성공업지구에서 진행되였다. 보도전문은 다음과 같다.

제1차 북남당국회담이 11일과 12일 개성공업지구에서 진행되였다.

회담에서 우리측은 민족의 화해와 단합을 바라는 온 겨레의 지향과 념원에 맞게 가장 절실하고 실현가능한 금강산관광재개문제와 흩어진 가족, 친척상봉문제를 시급히 해결하며 여러 분야의 민간급교류를 활성화해나갈데 대한 건설적인 제안들을 내놓고 성의있는 노력을 다하였다.

그러나 남측은 금강산관광재개와 같은 근본적인 문제토의를 거부하면서 부당한 주장을 고집해나섰다.

남측의 이러한 그릇된 립장과 태도로 하여 이번 회담은 아무런 결실이 없이 끝났다.

(조선신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