평통협 회장 담화, 일본군《위안부》문제와 관련한 합의를 비난


재일조선인평화통일협회(평통협) 리동제회장은 28일 남조선정부와 일본정부사이에 일본군《위안부》문제와 관련한 합의가 이루어진것과 관련하여 다음과 같은 담화문을 발표하였다.

우리 재일동포들은 서울에서 진행된 남조선과 일본의 외상회의라는데서 일본군성노예피해자문제와 관련한 그 무슨 굴욕적인 합의가 이루어진데 대해 민족적격분을 금치 못하고있다.

일본군성노예범죄는 과거 일본제국주의가 20만명의 조선녀성들을 강제로 끌어다 일본군의 성노예로 만들고 전쟁마당에 끌고다니며 온갖 비인간적만행을 가한 특대형의 국제적반인륜범죄행위이다.

지금도 조선반도의 북과 남에는 성노예피해자들이 생존해있으며 그들은 일본정부가 성노예범죄에 대해 국가적, 법적책임을 인정하고 진심으로 사죄하고 배상함으로써 자기들의 짓밟힌 명예에 대한 회복조치를 취할것을 강력히 요구하고있다.

그런데 남조선당국은 성노예범죄를 부인하는것으로도 모자라 《매춘》으로 매도하여 반인륜적범죄행위를 미화분식해온 일본의 집권자의 국가적인 책임도 법적책임도 밝히지 않는 사죄니 반성이니 하는 말을 받아들여 성노예문제가 최종적으로, 불가역적으로 해결되였다고 하였으니 이처럼 굴욕적인 대일외교가 또 어데 있겠는가.

일본당국이 국가적보상으로 해야 마땅할 피해자들에 대한 의로를 남조선당국이 재단을 만들어 하도록 한것 자체가 주객전도이며 일본당국의 《위안부소녀상》의 이전요구를 고려한다고 하면서 남조선당국 스스로 피해자들의 가슴에 칼질까지 하였다.

더우기 결코 남조선에 한한 문제가 아닌 전체 조선민족에 대한 일본의 과거죄악의 총결산과 관련된 성노예문제를 최종해결이요, 유엔 등 국제사회에서 비판을 자제하겠다고 하였으니 언어도단이다.

나는 박근혜의 대일굴종행위가 낳은 남조선과 일본의 외상회의합의를 과거죄악을 덮어버리려는 일본반동들의 범죄적책동을 묵인해주고 재침의 길을 열어주는 반민족적범죄로 준렬히 단죄규탄한다.

우리 민족에게 저지른 일제의 천인공노할 죄악은 백년, 천년이 흐른다고 해도 절대로 용납될수 없다. 일본당국은 성노예문제를 비롯하여 과거의 모든 반인륜적범죄에 대하여 성근하고 책임적인 해결조치를 취해야만 조선민족과의 진정한 신뢰관계를 구축할수 있다는것을 똑똑히 자각해야 한다.

괴뢰패당은 미국상전의 강박에 따라 백년숙적, 천하악한의 무리들과 《관계회복》을 운운하여 민족을 팔아먹는 대일굴종행위를 당장 걷어치워야 한다.

재일조선인평화통일협회는 우리 민족끼리의 기치를 높이 들고 온 겨레의 피맺힌 원한을 갚고 민족의 최대숙원인 조국의 자주적통일을 이룩하기 위한 성스러운 투쟁에서 자기 사명과 애국적본분을 다해나갈것이다.

(조선신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