락관과 희망에 넘쳐


북남 흩어진 가족, 친척상봉이 1년 8개월만에 금강산에서 이루어졌다. 보도에 접하느라니 눈시울이 뜨거워지는것이 한두번이 아니다. 신혼생활 반년만에 헤여지다가 65년만에 상봉을 이룬 할아버지, 할머니의 이야기도 그랬었다.

***************************************

※로그인을 하면 계속 열람하실수 있습니다.

회원이신 경우, 오른쪽 또는 아래에 있는 「로그인」항목에서 로그인해주세요.

회원등록을 희망하시는 분께서는 화면 오른쪽우에 있는 「회원등록」을 찾아주세요.

로그인 폼에 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