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주조선》, 기소된 동포들의 즉시 석방을 요구


 《악의에 찬 정치모략극》

일본경찰당국이 《주식회사 동방의 외환법위반》의 구실밑에 부당하게 체포한 동포들을 법원에 기소한것과 관련하여 최고인민회의 상임위원회 및 내각기관지 《민주조선》(11일부)는 《총련일군들을 즉시 석방해야 한다》라는 제목의 론평을 게재하였다. 론평은 《법치국가》로 자처하는 일본에서 타당한 법적증거도 없이 총련을 겨냥한 망동이 자행되고있는것은 내외의 한결같은 항의와 규탄을 불러일으키고있다고 지적하고 다음과 같이 계속하였다.

일본반동들이 총련일군들을 법원에 기소한것은 총련에 대한 악의에 찬 정치모략극이다.

이번에 법원에 기소한 총련일군들은 동방주식회사의 그 무슨 사건과는 아무런 관련도 없다.

억울한 루명을 쓰고 인권까지 침해당한 총련일군들은 체포당할 때에도, 이송과정에도 자기들은 혐의와 전혀 관계가 없으며 이것은 부당한 체포라고 강하게 항의하였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일본반동들이 총련일군들을 법정에 내세우려 하는것은 총련과 우리 공화국의 대외적영상을 깎아내리기 위한 너절하고 비렬한 반총련,반공화국모략소동이다.

원래 정치적야욕실현으로부터의 출로를 반공화국, 반총련책동강화에서 찾는것은 일본반동들의 상투적인 수법이다.

문제는 왜서 일본반동들이 최근에 들어와 총련탄압에 더욱 극성을 부리는가 하는것이다.

지금 일본반동들은 미국과의 《미일방위협력지침》재개정으로 해외침략의 길이 활짝 열린것을 계기로 군사대국화를 실현하는 한편 미국의 대조선적대시정책에 적극 편승하여 총련을 말살하고 재침야망을 이루어보려 하고있다.

이번에 일본경찰당국이 체포된 총련일군들이 문제의 동방주식회사와 아무런 관련이 없다는것이 명백하게 밝혀졌지만 그들중 2명을 끝끝내 법원에 기소한것은 어떻게 하나 사건의 책임을 총련에 넘겨씌워 자국내에서 반총련, 반공화국분위기를 고조시키고 저들의 재침야망실현을 위한 명분을 세워보려는데 그 음흉한 속심이 있다.

현실은 어제나 오늘에나 일본반동들의 재침야망은 달라지지 않았다는것을 실증해주고있다.

우리 군대와 인민은 《법치》간판을 내걸고 뻐젓이 감행하는 일본반동들의 반총련,반공화국소동을 절대로 용납하지 않을것이다.

일본반동들은 총련과 재일동포들에 대한 비렬한 정치적탄압과 인권유린행위를 당장 중지하고 부당하게 체포한 총련일군들을 즉시 석방하여야 하며 함부로 경거망동하지 말아야 한다.

(조선신보)